default_setNet1_2

학생독립운동기념일, 올해부터 정부행사

기사승인 2018.11.01  13:33:03

공유
default_news_ad1

- 기념일 규정 개정 1일 시행

 올해 11월 3일 열릴 제89주년 학생독립운동기념식이 처음으로 정부행사로 격상돼 열린다.

또 1960년 3월 8일 대전 시민과 학생들이 독재정권에 맞섰던 ‘3·8민주의거’를 기려 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내년부터 정부행사로 거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그간 논란이 돼 왔던 임시정부수립 기념일도 내년 100주년부터 4월 11일로 바로잡아 기념식을 거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학생독립운동 주관부처 변경’과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일 날짜 변경’ 관련 법령인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고쳐 11월 1일 게재, 공포·시행에 들어간다.

국가보훈처는 “3·1운동, 6·10만세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는 학생독립운동의 중요성과 의미를 국민들에게 보다 폭넓게 알리기 위해 학생독립운동 기념행사를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변경해 첫 정부행사로 격상해 첫 행사를 오는 11월 3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첫 정부행사로 치러지는 이번 기념식은 국가 주요 인사를 비롯해 각계대표, 학생, 시민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학생이 만들고 학생이 주인공이 되는 기념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국가기념일이 된 ‘3·8민주의거’ 기념일 1960년 3월 15일 정·부통령 선거를 앞두고 각종 부정부패가 만연한 가운데 대전 지역의 학생 1,000여 명이 3월 8일 대전 공설운동장에서 독재정권 타도를 외치며 항의 시위에 나선 사건이다.

3·8민주의거는 대구 2·28민주운동, 마산의 3·15의거와 함께 전국학생 시위의 도화선이 된 역사적인 사건으로 4·19혁명의 단초가 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이번에 4월 11일로 옮기게 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은 지난 1989년 ‘4월 13일’로 제정된 이래 실제 임정 활동을 했던 분들을 중심으로 기념일 날짜가 옳지 않다는 의견이 개진돼 왔고, 이번에 학계의 제안을 받아 날짜를 바꾸게 됐다.

이와 관련 국가보훈처는 20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기념일에 대한 논란을 종식시키고자 2017년 하반기에 정책 연구용역을 실시하는 등 학계의 전문적인 의견과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 이 같이 결정했다.

역사학계는 올해 3월 학술 심포지엄을 통해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이 4월 11일이므로 이를 바로 잡아야한다”고 정부에 제안한 바 있다.

국가보훈처는 이에 따라 기념일 날짜 수정을 위한 관련 규정 개정을 관계 부처에 요청해 정부안을 확정함에 따라 내년 100주년에는 4월 11일에 기념식을 거행할 수 있게 됐다.

 

나라사랑신문 news@narasarang.kr

<저작권자 © 나라사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