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독립유공자 산재 묘소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기사승인 2019.02.01  13:44:20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립묘지법 개정 추진

   
국가보훈처가 독립유공자 산재 묘소 관리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지난달 18일 서울 망우리공원묘지 독립유공자 묘소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지난달 22일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존의 국립묘지 외에 독립유공자 산재 묘소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이를 위해 체계적인 산재 묘소 관리를 위한 국립묘지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보훈처는 이미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등 독립유공자 합동묘역을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해 국가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합동묘역의 유족이나 소유자 또는 관리자가 국가관리묘역 지정을 요청하면, 국가보훈처장이 실태조사 등 절차를 거쳐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합동묘역이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되면 전담인력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진다.

국가보훈처는 현재 산재 묘소 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 상반기 중에 국내 독립유공자 등 산재 묘소 종합관리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보훈처가 2015년부터 실시한 독립유공자 산재 묘소 실태 조사 결과, 현재까지 5,360명의 독립유공자 묘소에 대해 조사를 마쳤으며, 이 중 3,399개 묘소의 소재지를 확인했다.

나라사랑신문 news@narasarang.kr

<저작권자 © 나라사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