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화를 위한 도약, 6·25전쟁 70주년 사업위 출범

기사승인 2020.02.03  15:43:52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세균·김은기 위원장 위촉

   
 

‘기억·함께·평화’ 주제로 한 다양한 행사 계획도 확정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올해 다양한 행사 등을 추진할 ‘국무총리 소속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민간위원 위촉식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동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정부위원)와 김은기 전 공군참모총장(민간위원),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등 31명의 추진위원들이 위촉됐다.

추진위원은 국무총리(공동위원장), 기재부·교육부·과기부·외교부·통일부·법무부·국방부·행안부·문체부·산업부·여가부 장관, 방통위원장, 국가보훈처장, 시도지사협의회장 등 정부위원 15명과 국방·통일·문화·시민사회 등 사회 각계를 대표하는 민간위원 16명을 포함해 총 31인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촉식에 이어 계속된 위원회 1차 회의에서는 운영계획과 운영세칙, 사업종합계획 등 주요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회는 효율적 사업운영을 위해 기억, 함께, 평화 등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키로 하는 한편 6·25전쟁 70주년 행사를 국민참여 행사로 추진키로 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정부기념식, 참전국 현지위로연, 전사자 유해봉환식 등 감사행사(기억)와 페스티벌 등 문화행사, 민간인희생자 화합치유제 등 국민 화합의 장 마련(함께), 참전 22개국 보훈부 장관회의, 국제학술회의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 강화(평화) 등이 확정됐다.

한편 회의에 앞서, 정세균 총리를 포함한 위원들은 전쟁기념관 내 전사자 명비에서 6·25전쟁 당시 숭고한 목숨을 바친 국군 및 유엔군 참전용사 17만5,801명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해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 추모하면서 지역·세대·계층을 아우르는 포용과 화합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우리 위원회가 중심이 돼 방향을 제시하고, 핵심 사업을 추진하는데 중추적인 역학을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은기 민간위원장도 “위원회 출범으로 범정부적 6·25전쟁 70주년사업 추진 기반이 마련되었으며, 위원회를 통해 참전용사와 국민, 유엔참전국 등 국제사회가 함께하는 추모, 화합과 평화의 장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라사랑신문 news@narasarang.kr

<저작권자 © 나라사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