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독립선언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애국충정 기려

기사승인 2020.02.13  16:01:42

공유
default_news_ad1

- 2·8독립선언 101주년 기념식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됐던 도쿄 2·8독립선언 101주년 기념식이 8일 도쿄 재일본한국YMCA에서 개최됐다.

재일본한국YMCA(이사장 정순엽) 주관으로 열린 도쿄 현지 기념식은 국가보훈처 이병구 차장, 남관표 주일대사,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과 회원, 유학생 대표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예배, 2·8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만세삼창이 이어졌다.

국가보훈처 이병구 차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2·8독립선언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애국충정에 깊은 존경심을 표하고, ‘보훈이 국민통합의 지름길’이라는 생각으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차장은 기념식 전날인 7일 ‘재일학도의용군 충혼비’와 ‘이봉창 의사 순국지’를 방문해 참배하고, 이어 오성규 애국지사를 위문했다.

오성규 애국지사는 한국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해 독립운동을 전개하면서 국내 진공을 위한 한미합작특수훈련(O.S.S훈련)을 받았으며, 광복 후에도 교민보호와 선무공작을 위해 일생을 헌신한 한 공로로 1990년 건국훈장 애국순장을 수여받은 분이다.

나라사랑신문 news@narasarang.kr

<저작권자 © 나라사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